홈 > 무역정보 > 통상·규제

통상·규제

2018년 슬로바키아 노동법 개정과 그 영향 ♥ #정봉원

2018년 슬로바키아 노동법 개정과 그 영향 ♥ #정봉원 | 2018-05-24 00:45:29

- 유럽의 신흥국 비셰그라드 4국에 최대 이슈인 인력난에 대한 슬로바키아 정부의 방향 -

- 전반적인 임금 상승을 지지, 비EU 외국인근로자 30% 이하 채용 제한은 영향은 기업별로 상이할 것 -

 

ㅁ 슬로바키아 노동 관련법 개정 개요

ㅇ 서유럽의 공장들이 동쪽으로 옮겨가면서 유럽의 신흥국인 중부유럽(CEE) 특히 비셰그라드 4국(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헝가리)는 지속적 경제성장을 이루었음

ㅇ 반면, 임금상승과 제한적 노동력 공급으로 인한 인력난의 문제가 우리 진출기업을 포함한 제조업 기반 외국인 투자가들 사이에서 가장 큰 애로사항이 됨

ㅇ 이에 따라 지난 해부터 노조총연합, 자동차협회, 그리고 슬로바키아 정부간 새로운 제도도입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였고 이에 대한 대책으로 슬로바키아 정부는 개정된 노동법을 5월 1일부로 발효함

 

ㅁ 개정 법 주요 내용 (1) 고용 서비스에 관한 법률개정 - 외국인 채용, 통근 및 이주에 관한 제도(법령 번호 5.2004)

ㅇ 비EU 외국인 노동자 채용에 대한 제한

    - 노동부 소속 중앙노동사무소는 매년 노동사무소 등록기준 실업률 5% 이하의 지역들에서 인력 부족 직종들을 조사하여 다음해 1월31일까지 리스트의 형태로 정리 및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

      * 단, 노동부는 시범년도인 2018년에는 동 리스트를 6.1까지 발표

    - 비EU 외국인 노동자를 채용하고자 하는 기업은 블루카드* 신청 전 과거 2년 동안 노동법을 위반한 경력이 있어서는 안됨(신설)

      * EU가 역외에서 고급인력을 유치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로, 미국의 외국인 취업허가제도 인 그린카드와 유사

    - 슬로바키아 노동위원회, 노동부, 사회가족부가 공동으로 지정한 직업군(중앙노동부 홈페이지 게재예정)의 작업장 내 비EU 외국인 노동자의 수는 전체 고용 노동자의 30%를 초과해서는 안 되며, 고용주는 고용 중인 비EU 외국인 노동자 수를 증빙하는 서류를 제출해야 함(신설)

      * 과거 비EU 외국인 노동자 분류체계(국적, 자격, 등)는 폐지

    - 비EU 외국인 노동자를 채용하여 임시 거주허가를 신청할 경우, 고용주는 동 외국인 노동자의 주거환경(accommodation)이 슬로바키아의 기준에 부합 하며 동일한 주거환경(accommodation)이 임시 거주허가 기간이 만료될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는 사실을 증명해야 함(신설)

    - 비EU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하는 기업들은 근로목적의 임시거주허가를 신청하기 20일(근무일 기준) 이전에 공석의 리스트와 성격에 대한 설명 절차(서면)를 완료해야 함(개정 전 : 근무일 기준 30일 이전)

 

  ㅇ 타 지역 통근ㆍ이주 지원 제도 관련 주요 내용

    - 노동사무소에 구직자로 3개월 이상 등록된 신규 취업자는 취업 후 30일 내에 서면으로 통근 비용 지원을 요청할 수 있으며, 통근 지원금은 통근 거리에 비례하여 최대 200유로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장애인 통근자는 최대 12개월 간 통근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음

    - 노동사무소에 등록된 구직자는 취업을 위해 기존 거주지에서 50km 이상 떨 어진 지역으로 영구 이주할 경우, 이주 지원금을 6개월간(미혼자 최대 400 유로, 기혼자 최대 600유로) 지원받을 수 있으며, 장애인 이주자는 최대 12개월간 이주 지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음

 

ㅁ 개정 법 주요 내용 (2)   “노동법(labor code)”개정 - 임금 및 초과근무 수당에 관한 제도 (법령 번호 : 311/2001)

  ㅇ 구인 공고에 고지된 임금 이하로 임금을 삭감하는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금지함(신설)

    - 동 조항의 적용을 위해 모든 구인 공고에 보너스 등을 포함하지 않은 기본임금(Gross Salary)을 명시해야 함

    - 공휴일ㆍ주말ㆍ야간 추가 수당은 아래와 같이 단계적으로 인상함

    (초과 근무 수당)

구분

개정 전 추가 지급율

(기본임금 기준)

2018년 5월 1일 부터

(기본임금 기준)

2019년 5월 1일 부터

(기본임금 기준)

비위험 직종

20%

30%

40%

위험 직종

20%

35%

50%

 

    (공휴일 근무 수당)

구분

개정 전 추가 지급율

(기본임금 기준)

2018년 5월 1일 부터

(기본임금 기준)

직종 구분 없음

50%

100%

 

    (토요일 근무 수당)

구분

개정 전 추가 지급율

(기본임금 기준)

2018년 5월 1일 부터

(기본임금 기준)

2019년 5월 1일 부터

(기본임금 기준)

직종 구분 없음

0%

25%

50%

 

    (일요일 근무 수당)

구분

개정 전 추가 지급율

(기본임금 기준)

2018년 5월 1일 부터

(기본임금 기준)

2019년 5월 1일 부터

(기본임금 기준)

직종 구분 없음

0%

50%

100%

 

    - 고용주(공공부문 포함)가 근로자에게 자발적으로 연2회(6월ㆍ12월) 근로자의 월 평균 소득 이상의 월급을 추가 지급할 경우, 고용주는 최대 500유로의 소득세와 사회보장분담금이 면제됨(신설)


ㅁ 현지 주요 반응

  ㅇ HR컨설팅펌 ‘그라프톤(Grafton Recruitment Slovakia)’ 프로젝트 매니저 브라니슬라브 얀츄슈카(Branislav Jančuška) 인터뷰


그라프톤 리크루트먼트 슬로바키아는 1994년에 설립되어 현재 브라티슬라바, 트렌친, 니트라, 코시 세 및 질리나에서 운영되고 있습니다. 구직자뿐만 아니라 현지 및 해외 고객을위한 채용, 임시 인력 및 재능 관리 분야의 광범위한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제공합니다. 또한 맞춤형 아웃소싱 솔루션 또는 전체 계약 프로세스 관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서비스의 범위는 재취업, 카운슬링의 선도적인 제공 뿐만 아니라 평가센터, 특별시험을 필요로하는 고객의 요구 등 인적 자원 분야의 전반적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Grafton Recruitment는 중동부유럽(CEE) 6개국에서 운영됩니다.

웹페이지 : https://www.grafton.sk/en 

 

  “개정된 노동관련법은 장기적으로 노사간 이득이 될 수 있으나, 인력문제의 해결책은 아니다”

    - 개정법은 비EU국가에 위치한 인력파견회사가 슬로바키아로 인력을 파견할 수 있는 가능성을 차단하였음
    - 초임 공개의 의무는 인력파견회사가 최종 사용자와 근로자간 임금수준이 공개된 임금수준보다 낮게 합의하는데 영향을 미치지 못하게 함
    - 더불어 공개임금은 월 기본임금으로 급여 중 보너스의 비중이 높은 직무의 경우, 구직자를 모집하는데 있어서 공개정보가 불충분해 채용이 더 어려워질 수 있음
    - 공휴일, 주말 및 야근수당의 인상은 고용주가 해당 비용을 생산 재화 또는 서비스에 반영할 가능성이 높아 소비자 물가의 상승을 초래 할 것임
    - 몇몇 기업들은 세제 혜택을 위해 보너스를 13개월, 14개월 급여로 전환 지급함으로써 결과적으로 국가의 사회보장제도 수입을 줄이는 결과를 낳을 것임


  ㅇ 슬로바키아 노조연합 : KOVO(http://www.ozkovo.sk/), 모니카 베네데코바(Monika Benedeková) 부의장
    - 슬로바키아는 유럽 내 일반적인 근무시간 외에 노동을 제공하는 인구가 절대적으로 많기 때문에 노동 관련법 개정의 공휴일, 주말 그리고 야근수당의 인상을 환영함
    - 수당 인상은 전반적인 슬로바키아 노동자의 급여 수준을 상승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므로 개정 노동법에 전폭적으로 찬성함


  ㅇ 슬로바키아 연합야당(SMER-SD) 대변인
    - 비EU 외국인 근로자를 전체 고용자수의 30%로 제한하는 법률이 제3국 노동자 채용을 권장하는 방향으로 작용하지 않기를 바람

    - 그렇게 되면 슬로바키아의 전반적인 노동 조건(급여 등)이 하락할 것이기 때문임

    - 이 노동관련법 개정은 단지 일시적 인력 수급을 원활하게 하는데 그 취지가 있음


ㅁ 시사점

  ㅇ 공휴일, 주말 및 야근수당의 강제 단계적 인상은 슬로바키아 임금 상승요인으로 작용하여 전반적인 구매력 및 물가를 높이는 동시에 생산 재화 및 서비스의 가격경쟁력을 저하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

  ㅇ 이는 제조업 외국인 투자가 입장에서는 생산기지를 더 동쪽으로 옮기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하여 장기적으로는 글로벌 기업들이 세르비아, 불가리아 등 국가로 진출할 가능성을 높임

  ㅇ 한편 현지 진출기업의 HR 담당자에 의하면, 비EU국민을 직접계약해서 거주지 및 수당을 제공하는 비용이 높아 외국인 근로자 30% 제한 및 90일 무비자 제3국 국민 파견 근로가 아닌 직접계약을 권장하는 정책방향은 단기적으로 슬로바키아에 진출한 기업들이 비EU국민들을 고용하기 보다는 높은 실업률의 동부슬로바키아의 인력을 고용하는 결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큼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93 미얀마, 2019년도 자동차 수입 규정 변경 ♥ #Thu Thu Aung 댓글5 1일전 313
92 파키스탄 PVC 수지 반덤핑 규제 동향 ♥ #정주헌 댓글9 1일전 265
91 NAFTA 對 USMCA, 전문가들이 지목한 6가지 포인트 ♥ #Charlie Chung 댓글4 1일전 354
90 EU-싱가포르 FTA 4년 만에 서명 ♥ #김도연 댓글5 1일전 267
89 대만-스와질란드 경제협력협정 곧 발효 ♥ #유기자 댓글8 1일전 326
88 호주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가능성 ♥ #윤준기 댓글8 1일전 280
87 EU-베트남 FTA 서명 ♥ #김도연 댓글6 1일전 276
86 GCC, 자동차 배터리 반덤핑 이후 현황 ♥ #염광선 댓글6 1일전 291
85 월드뱅크, 글로벌 무역분쟁 지속 시 주변국은 개방확대 전략으로 틈새기회 노려야 ♥ #이정민 댓글7 1일전 270
84 인도, 철강 품목 반덤핑 부과 현황 ♥ #박혜은 댓글7 1일전 330
83 이스라엘 MIXI BIOMED 전시회 참관기 10.12 187
82 아프리카 최대 단일 자유무역지대(AfCFTA) 탄생 눈 앞 - ③ 10.12 178
81 멕시코 입장에서 보는 USMCA 출범 10.11 248
80 스페인, 캡슐커피 판매 제한 움직임 확산 10.11 249
79 인도, 19개 품목 기본관세 전격 인상 10.01 236
78 美 무역대표부, 태양광제품 8개 세이프가드 규제 중지 10.01 209
77 일본 자동차산업, CPTPP로 얻게 될 이익은? 09.28 223
76 우리기업의 기회로 작용 중인 터키의 미국산 제품 추가관세 부과 09.28 247
75 中, 새로운 수입 포장식품 라벨 검사법 시행 09.28 179
74 영국 브렉시트 협상, 막바지로 접어들다 09.28 230
73 터키, 수입산 철강제품 추가관세 부과 09.27 432
72 2019년부터 새롭게 바뀌는 캐나다의 식품안전법 09.27 263
71 美 캘리포니아주, 2045년까지 100% 청정에너지 전력 공급 계획 09.27 181
70 日 민박신법, 규제강화인가 규제완화인가? ♥ #김승호 07.03 330
69 이란, 수입품목 분류 신규 기준 발표 ♥ #박재영 06.30 323
68 미국 철강 232조 관련 갈등 점입가경으로 치달아 ♥ #이정민 06.30 330
67 中, 한·미·대만산 스티렌 반덤핑 최종 판정 ♥ #김성애 06.27 326
66 에콰도르, 레닌모레노 대통령 집권 2년차 경제산업통상 기조 ♥ #정지웅 06.27 323
65 美 상무부, 한국산 대구경 강관에 대한 예비 상계관세 조사 긍정 판정 ♥ #Charlie Chung 06.27 326
64 미 상무부, 한국산 원추 롤러 베어링에 대한 최종 덤핑혐의 긍정판정 ♥ #Charlie Chung 06.23 328
63 미 상무부, 한국산 저융점 합성단섬유에 대한 최종 덤핑혐의 긍정판정 ♥ #Charlie Chung 06.23 323
62 뉴욕시, 일회용 스티로폼 용기 및 완충제 사용 금지 ♥ #김동그라미 06.23 317
61 이란, 인증 제도 특징 및 절차 ♥ #박재영 06.22 319
카테고리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