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무역정보 > 통상·규제

통상·규제

태국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현황 ♥ #김민수

태국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현황 ♥ #김민수 | 2018-05-25 17:19:51

- 13개의 양자·다자간 FTA를 체결한 개방형 통상국가

- 2018년 중 파키스탄, 터키 등과 다수의 FTA 체결 진척 기대

- 점진적·포괄적 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CPTPP)  참여 선언으로 가입 가능성 높아져 -

 

 

 

□ 태국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개요

 

○ 태국은 아세안(ASEAN) 회원국으로 아세안 또는 개별국가 차원에서 13개의 무역협정을 체결한 상태임.

    - 태국은 아세안 회원국 차원에서 중국, 일본, 한국, 호주-뉴질랜드, 인도, 홍콩과 FTA를 체결했으며, 이 중 홍콩-아세안 FTA 2017 11월 서명하였고 2019 1 1일부터 발효될 예정

    - 태국이 독자적으로 체결한 FTA는 일본, 인도, 호주, 뉴질랜드, 칠레, 페루와의 양자 FTA가 있음.

 

○ 태국 상무부(Ministry of Commerce)는 지난 10년간 FTA 체결국과의 무역 규모가 급성장을 거듭했다고 평가

    - 이러한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태국 정부는 더 많은 국가와의 FTA 협상을 마무리 짓고 개별 국가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

 

태국-ASEAN FTA 및 다자간 FTA 체결 현황

(단위: 백만 달러, %)

체결대상국

발효일

2017년 교역량

발효 이후

교역증감률

아세안

1993. 1. 1(상품)

1999. 4.30(서비스)

1999. 6.21(투자)

101,158

707.7

아세안-중국

2005. 7.20(상품)

2007. 7. 1(서비스)

2010. 2.15(투자)

73,670

262.5

아세안-일본

2009. 6. 1(상품)

54,347

33.4

아세안-한국

2009. 6. 1(서비스)

2009.10.31(투자)

2010. 1. 1(상품)

12,724

9.0

아세안-호주-뉴질랜드

2010. 3.12

17,033

2.7

아세안-인도

2010. 1. 1(상품)

2015. 7. 1(서비스/투자)

10,386

56.3

아세안-홍콩

2017.11.12(서명)

2019. 1. 1(발효예정)

15,217

-

자료원: 태국 상무부 무역협상국 자료를 바탕으로 방콕포스트 작성(2018. 2.16)

 

태국의 양자간 FTA 체결 현황

(단위: 백만 달러, %)

체결대상국

발효일

2017년 교역액

발효 이후

교역 증감률

인도

2004. 9. 1

10,386

406.9

호주

2005. 1. 1

14,948

132.6

뉴질랜드

2005. 1. 1

2,283

194.9

일본

2007.11. 1

54,347

16.9

페루

2011.12.31

473

-22.6

칠레

2015.11. 5

1,122

25.4

자료원: 태국 상무부 무역협상국 자료를 바탕으로 방콕포스트 작성(2018. 2.16)

 

□ 협상 진행중인 FTA

 

○ 태국은 파키스탄, 터키와 FTA 협상을 진행 중에 있음.

    - 태국은 파키스탄과 이미 9차례의 회담을 갖고 상품 관세 인하 방식을 논의하고 있음. 태국 상무부 무역협상국은 관세인하 일정과 원산지 문제가 타결되지 않았으나 96%정도 협상이 완료된 것으로 평가

    - 2018년은 태국-터키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올해 안으로 터키와의 FTA를 체결하고자 2차례의 회담을 가졌으며 제품의 관세 감축 일정에 대한 의견 교환 단계에 있음.

 

○ 태국-EU간의 FTA2013 3월 공식 개시되었으나 2014 5월 태국 쿠데타 이후 전면 중단되었다가 태국 총선 일정발표*로 정치 불안이 일부 해소되자 2017 12월부터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

  * 당시 태국 총선은 2018 11월 중 실시가 유력했으나 현재(2018 5)는 2019 2월 이내 실시될 것으로 발표됨.

    -  오라몬 숫타위탐(Mrs. Auramon Supthaweethum) 태국 상무부 무역협상국장은 태국 영자신문 방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3년여간 EU와의 대화 중단에도 불구, 태국에서는 꾸준히 브렉시트 효과를 비롯한 EU와의 FTA 효과에 대해 모니터링을 해왔다고 밝힘.

    - 태국-EU는 기술협력을 시작으로 FTA 협상을 전면 추진하기로 했으며 관세, 비관세 장벽 및 기타 무역 관련 문제를 포괄하는 FTA로 서비스, 투자, 조달, 지식재산권, 규제, 경쟁과 지속가능발전 부문이 포함될 예정임.

    - EU는 태국의 4번째 수출 대상지역이자 3번째 수입파트너이며 지난 5년간 양국 교역 규모는 400억 달러 대를 유지해 오고 있음.

    - 2017년 EU의 대 태국 직접투자규모는 60 5560만 달러이며, EU회원국 중 독일, 영국, 네덜란드, 프랑스, 벨기에로부터의 투자가 활발하게 이루어짐.

 

태국-EU간 교역 및 투자 현황

(단위: 백만 달러, %)

구분

2013

2014

2015

2016

2017

’16-17

증감률

대 EU 수출

22,397.3

23,340.5

21,941.4

22,038.4

23,700.2

7.5

대 EU 수입

22,013.2

19,459.1

18,085.6

18,092.5

20,602.0

13.9

교역액

44,410.5

42,799.6

40,027.0

40,130.9

44,302.2

10.4

EU의 대 태국직접투자

9,349.5

5,467.7

6,252.3

6,731.0

6,055.6

-10.0

자료원: 태국 상무부 통계사이트, 태국중앙은행

 

□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vs 환태평양 경제동반자 협정(TPP**) 

* RCEP: 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 TPP: Trans-Pacific Partnership

 

○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2018년 이내 협상 타결을 추진할 계획임.

  - RCEP은 아세안 10개 회원국과 중국, 인도, 일본, 한국, 호주 및 뉴질랜드의 6개국이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2012 11월 공식 논의를 시작하였으며, RCEP 회원국은 세계 무역 및 GDP 20%를 차지

    - 오라몬 무역협상국장은 국가별로 경제개발 단계가 상이해 협상이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일본, 한국, 호주, 뉴질랜드 등 선진국은 특히 서비스 분야의 개방과 인력 이동에 관심이 있는 반면, 인도는 상품 시장 개방을 선호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함.

    - 2017년 기준 태국과 RCEP 국가와의 총 교역액은 2614억 달러에 달했으며, 이는 태국 전체 수출입의 56.8%를 차지. 태국의 대 RCEP 국가 수출은 총 수출의 53.1%에 해당하는 1254억 달러, 수입은 총 수입의 60.6%에 해당하는 1360억 달러에 달함.

    - RCEP 타결 시 태국은 중국, 인도, 일본과 같이 수입 관세가 상대적으로 높은 특정 국가와의 무역 거래에서 이익을 볼 것으로 기대됨.

 

○ 미국을 제외한 11개국이 기존 TPP내용 중 약 20개 조항을 제외하고 2018 3 8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포괄적 점진적 환태평양 경제동반자 협정(CPTPP*) 에 서명한 가운데 태국도 2018년 이내 가입가능성이 높아짐.

  * 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CPTPP): 포괄적 점진적 환태평양 경제동반자 협정은 기존 환태평양 경제동반자 협정에서 지식재산권(IP) 보호, 특정 의약품 보호 등 미국에 의해 주도되었던 약 20개 조항을 제외하고 체결되었으며, 개별 체결국 내부 승인 절차가 모두 완료된 후 60일이 경과하면 협정 효력 발생. 전문가들은 CPTPP가 내년(2019) 초 경 시행될 것으로 전망

  - CPTPP에는 아세안 회원국 중 싱가포르,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베트남이 참여하고 있으며, 멕시코, 캐나다, 페루, 칠레, 일본, 호주, 뉴질랜드가 협정문에 서명하였음.

- CPTPP 추가가입 가능성을 시사한 나라는 태국, 인도네시아, 한국, 필리핀, 대만 등이며, 미국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 취임과 동시에 TPP 탈퇴를 선언 했으나 2018 2월 스티븐 므누신(Steven Mnuchin) 미 재무부 장관은 미국의 CPTPP 가입 가능성이 열려있다라고 발표

- 2017년 기준 태국의 CPTPP 체결 11개국으로의 수출 규모는 703억 달러로 태국 연간 수출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어 태국의 CPTPP 추가 가입이 성사될 경우 수출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

    - 솜킷 자투씨피탁(Mr. Somkid Jatusripitak) 태국 경제부총리는 일본 자유무역협상부 장관과의 회담 후 태국의 CPTPP 추가 가입 요청은 CPTPP 공식 발효시점 이후가 될 것이라 언급

    -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태국측에서 일본의 투자자금이 CPTPP 체결국인 베트남과 말레이시아로 대거 유입되고 태국이 제외되는 상황을 원치 않을 것이라 보도하면서, 태국의 CPTPP 가입은 미국의 CPTPP 재가입 의사결정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 밝힘.

 

□ 협상개시 예정 FTA

 

○ 솜킷 경제부총리는 남아시아 국가가 태국과의 주요 교역국이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스리랑카와의 FTA 협상 개시 계획을 발표

    - 스리랑카는 지난 5년간 연 6.5%의 높은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으며 인도, 파키스탄 같은 일부 남아시아 국가와 FTA를 체결하였고 중국의 일대일로(One Belt One Road) 정책과도 전략적 연계성을 지닌 국가임.

    - 태국 측에서는 이미 스리랑카 자유무역협정에 대한 심층 연구를 완료했으며 협상 시작을 위한 내각 승인 과정만 남아있는 상황임.

    - 예비 조사에 따르면 스리랑카 내 농공업, 보석 및 장신구, 관광, 소비재 및 전자 제품 분야에 대한 태국의 투자가 절실한 것으로 나타남.

 

 ○ 태국은 또한 러시아와의 자유무역협상을 추진할 계획임.

    - 러시아와의 자유무역협상 추진은 러시아, 아르메니아, 벨로루시,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을 그룹으로 하는 유라시아경제연합의 후원 하에 추진될 예정임.

    - 러시아 측은 2018 2 20~22 50인의 기업인들로 구성된 무역사절단을 이끌고 태국을 방문하여 동부경제회랑(Eastern Economic Corridor, EEC)에 새로운 투자 기회를 살펴봄.

    - 태국과 러시아 기업들은 동부경제회랑 내 항공, 로봇공학, 생명공학 및 R&D 부문에서 공동투자를 검토 중에 있음.

 

□ 시사점

 

○ 태국은 인도차이나 반도 중앙에 위치하여 우수한 지정학적 요건을 갖추고 있으며, 13개의 FTA를 체결하여 아세안 국가 중 가장 개방된 통상국가임.

    - 또한 태국은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등과 국경무역이 활발하고 인근국과 무역 거래에 태국 통화인 밧(Baht)화 결제가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음.

    - 태국은 아세안 국가들 중 인프라 기반이 우수한 편이며, 자동차, 전기전자 등 제조업이 잘 발달되어 있으므로 우리 기업들은 글로벌 밸류체인 진입 및 태국과 FTA를 체결한 국가로의 우회수출을 위한 투자기지로 태국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음.

 

○ 태국의 CPTPP 추가가입 관련, 업계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존재

    - 태국상공회의소 부회장 반툰 웡시라촛(Mr. Buntoon Wongseelachote)씨는 최근 미국의 대 중국 통상 압박에 대한 해결책으로 중국 기업들의 대 태국 투자진출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며, 미국이 제외된 CPTPP에 참여한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브루나이는 태국 대비 경쟁우위를 가지는 부분이 많지 않을 것이라 전함.

    - 태국 고무산업연합(The Thai Rubber Association)은 방콕무역관 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하여, 고무산업에 관한 한 TPP가입은 커다란 손실도, 이익도 없을 것으로 예상한며, 오히려 EU와의 조속한 FTA 체결을 바라고 있다고 밝힘.

       - 방콕무역관과 태국 전기전자연구소(Electrical and Electronics Institute, EEI)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TPP 체결 시 현 아세안-중국 FTA 대비 특혜관세적용 범위가 넓어질 수 있어 태국 전기전자 제품 업계는 최저임금 상승으로 고전하고 있는 상황에 더하여 저렴한 중국 제품과의 가격경쟁력 심화가능성에 대해 경계하고 있다고 전함.

 

○ 2018 5 21KOTRA는 방콕무역관에 13번째 FTA 활용지원센터를 개소함.

  - 아세안 지역에서는 하노이, 호치민, 자카르타에 이어 4번째로  FTA활용지원센터를  개소

    - 이에 따라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특혜관세 적용, 원산지 증명뿐만 아니라 물류·통관 실무, 인증 등에 관한 보다 체계적인 상담과 지원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됨.

 

 

자료원: 네이션(The Nation), 로이터통신(Reuters), 방콕포스트(Bangkok Post), 아시아 니케이, 재팬 뉴스(The Japan News by The Yomiuri Shimbun), 태국 상무부, 태국 중앙은행(BOT), 태국고무산협회 및 태국 전기전자연구소와의 인터뷰 및 KOTRA 방콕무역관 자료종합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93 미얀마, 2019년도 자동차 수입 규정 변경 ♥ #Thu Thu Aung 댓글5 2일전 313
92 파키스탄 PVC 수지 반덤핑 규제 동향 ♥ #정주헌 댓글9 2일전 265
91 NAFTA 對 USMCA, 전문가들이 지목한 6가지 포인트 ♥ #Charlie Chung 댓글4 2일전 354
90 EU-싱가포르 FTA 4년 만에 서명 ♥ #김도연 댓글5 2일전 267
89 대만-스와질란드 경제협력협정 곧 발효 ♥ #유기자 댓글8 2일전 327
88 호주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가능성 ♥ #윤준기 댓글8 2일전 280
87 EU-베트남 FTA 서명 ♥ #김도연 댓글6 2일전 276
86 GCC, 자동차 배터리 반덤핑 이후 현황 ♥ #염광선 댓글6 2일전 291
85 월드뱅크, 글로벌 무역분쟁 지속 시 주변국은 개방확대 전략으로 틈새기회 노려야 ♥ #이정민 댓글7 2일전 270
84 인도, 철강 품목 반덤핑 부과 현황 ♥ #박혜은 댓글7 2일전 330
83 이스라엘 MIXI BIOMED 전시회 참관기 10.12 187
82 아프리카 최대 단일 자유무역지대(AfCFTA) 탄생 눈 앞 - ③ 10.12 178
81 멕시코 입장에서 보는 USMCA 출범 10.11 249
80 스페인, 캡슐커피 판매 제한 움직임 확산 10.11 249
79 인도, 19개 품목 기본관세 전격 인상 10.01 236
78 美 무역대표부, 태양광제품 8개 세이프가드 규제 중지 10.01 209
77 일본 자동차산업, CPTPP로 얻게 될 이익은? 09.28 224
76 우리기업의 기회로 작용 중인 터키의 미국산 제품 추가관세 부과 09.28 247
75 中, 새로운 수입 포장식품 라벨 검사법 시행 09.28 180
74 영국 브렉시트 협상, 막바지로 접어들다 09.28 230
73 터키, 수입산 철강제품 추가관세 부과 09.27 432
72 2019년부터 새롭게 바뀌는 캐나다의 식품안전법 09.27 266
71 美 캘리포니아주, 2045년까지 100% 청정에너지 전력 공급 계획 09.27 181
70 日 민박신법, 규제강화인가 규제완화인가? ♥ #김승호 07.03 332
69 이란, 수입품목 분류 신규 기준 발표 ♥ #박재영 06.30 324
68 미국 철강 232조 관련 갈등 점입가경으로 치달아 ♥ #이정민 06.30 332
67 中, 한·미·대만산 스티렌 반덤핑 최종 판정 ♥ #김성애 06.27 328
66 에콰도르, 레닌모레노 대통령 집권 2년차 경제산업통상 기조 ♥ #정지웅 06.27 324
65 美 상무부, 한국산 대구경 강관에 대한 예비 상계관세 조사 긍정 판정 ♥ #Charlie Chung 06.27 327
64 미 상무부, 한국산 원추 롤러 베어링에 대한 최종 덤핑혐의 긍정판정 ♥ #Charlie Chung 06.23 328
63 미 상무부, 한국산 저융점 합성단섬유에 대한 최종 덤핑혐의 긍정판정 ♥ #Charlie Chung 06.23 325
62 뉴욕시, 일회용 스티로폼 용기 및 완충제 사용 금지 ♥ #김동그라미 06.23 317
61 이란, 인증 제도 특징 및 절차 ♥ #박재영 06.22 321
카테고리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