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파나마 국제 관광 전시회 참관후기 ♥ #여지예

2018 파나마 국제 관광 전시회 참관후기 ♥ #여지예

2018 파나마 국제 관광 전시회 참관후기 ♥ #여지예 | 2018-06-01 08:43:05

- 전세계 약 10여개 국가 143개사와 함께한 제9회 국제 관광 전시회

- 파나마를 국제적인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여러 가지 노력이 돋보인 자리

 

파나마 국제 관광 전시회 전경

external_image

자료원: 파나마 일간지 La Prensa

 

 

□ 전시 개요

전시회명

EXPO TURISMO INTERNACIONAL 2018 (파나마  국제 관광 전시회 2018)

개최기간

2018.5.25()~26()

개최장소

Convenciones ATLAPA de la Ciudad de Panamá

(아틀라파 컨벤션 센터 파나마)

개최 규모

3,200m²

주요 참가국

파나마, 멕시코, 인도네시아, 쿠바, 터키, 페루 등

참관객 수

8,000

참가 기업수

143개사

주요 전시 품목

항공사, 호텔 및 리조트, 자동차 렌트 회사, 운송 회사, 여행사, 쇼핑 센터

주최

Cámara nacional de turismo de Panamá (파나마 관광청)

홈페이지

http://www.expotur.org/

자료원: 전시회 공식 홈페이지 http://www.expotur.org

 

 전시장 내 멕시코관 및 페루관 전경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파나마 무역관 직접 촬영

 

2018 EXPO TURISMO INTERNACIONAL의 주요 특징

 

  ㅇ 전시회 개최 배경 및 일정

    - 올해로 개최 9회차를 맞는 파나마 국제 관광 전시회는 파나마의 관광 산업을 홍보, 촉진하고자 하는 목적에서 개최됨. 매년 열리는 동 전시회는 중남미 국가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참여 가능한 국제적인 규모의 전시회임. 전시부스 기준으로 개최국인 파나마관이 가장 많았으며 그 외 멕시코, 인도네시아, 쿠바, 터키, 페루, 독일 등이 참여함.

    - 전시회는 이틀간 진행되었으며 개최 1일차는 관광 관련 업계의 비즈니스 미팅이 주를 이루었으며, 2일차는 일반 관람객들에게도 개방됨되어 불특정 다수 대상 국가 홍보와 관광상품 홍보 등이 이루어짐. 이틀 간 총 8천여명의 관람객들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됨.


  ㅇ 전시회를 통한 파나마 관광산업의 세계로의 도약 

    - 아프리카, 중남미, 아시아, 중동 유럽에서250 명의 바이어들이 참가했으며 1일차에 전시회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1,992개의 바이어 연락처 교환 등의 상담이 성사된 것으로 조사됨. 

    - 파나마의 여행사 매니저 Gustavo Him은 전시회에서 관광산업에 종사하는 파나마 기업들이 다양한 국가의 관련 기업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있는 기회를 매년 가지고 있다고 밝힘.

    - 파나마 관광청(Cámara Nacional de Turismo de Panamá) Antonio Alfaro 대표는 전시회를 통해 파나마를 국제적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고자 하는 염원을 나타냄. 실제로 파나마는 중남미 이외 국가에는 널리 알려져 있지 않지만 다양한 관광상품 개발과 홍보가 적절하게 이루어졌을 시 경쟁력 있는 관광 국가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음. 인구 400만명 규모의 작은 나라이지만 카리브해와 태평양 바다를 끼고 있으며 화산 등 자연환경, 커피농장, 운하 여러 가지 관광 자원이 많은 장점을 개발할 필요가 있음 

   

주요 상담 장면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파나마 일간지 La Estrella de Panamá

 

□ 전시회 구성


  ㅇ 전시회의 여러 부스들

    - 파나마에서 열린 전시회인 만큼 파나마관의 비중이 컸음. 호텔 홍보 부스가 가장 많았으며 그 외 항공사 부스, 관광버스 부스, 파나마 지역별 부스, 쇼핑몰 부스 등으로 구성됨.

    - 파나마는 각 지역마다 원주민 등이 이루는 문화적 특색이 다양한 점에 착안하여 주별 관광 지도를 제공하며, 부스 앞에 지역 특산품도 진열해 놓는 등 지역별 특색을 살려 홍보를 함. 부스에 각 주별로 담당자가 있어 지역별 맞춤형 상담이 보다 구체적이고 쉽게 진행됨. 대표적인 파나마의 관광 지역으로는 Chriquí(치리키), Colón(콜론), Bocas del Toro(보카스 델 토로), Darién(다리엔) 등이 있음.

    - 한 관광객이 파나마의 한 지역에 대해 관심 있다고 문의를 하자 그 지역의 전문가를 소개해주며 자리를 안내해주는 식으로 상담이 진행됨. 지역전문가와의 직접적인 상담을 통해 그 지역의 호텔, 교통, 볼거리 등 기본적인 정보에서부터 치안, 비용, 적절한 시기, 여러 가지 패키지 등 상세 정보까지 제공되었음. 그 외 추가적인 문의 사항을 해결할 수 있도록 명함을 건네며 상담이 마무리 됨.

    - ‘여행 클럽’(Club de Viajes)이라는 부스가 참가자들의 이목을 끌었으며, 이는 매주 일정 금액(5불에서 20)을 계좌에 넣어 25주 후 여러 여행 패키지 중 하나를 선택하여 여행을 갈 수 있도록 하는 상품임. 선택할 수 있는 지역은 한 주에 돈을 얼마를 추가하는지에 따라 다양하게 구분되어 있으며, 이 상품은 저축이 습관화되지 않은 파나마인들을 겨냥한 상품으로 매주 조금씩 투자하여 여행을 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형태의 상품임. 중남미의 문화적인 특성을 상품에 반영하여 현지에서도 재미있다는 반응을 이끌어 내었음.


  ㅇ 다양한 액티비티 제공

    - 단순히 숙박 제공만이 아닌 여러 액티비티를 제공하는 다양한 관광 패키지가 많았음. 예를 들어 호텔, 교통수단, 식사, 볼거리 등을 한 번에 패키지로 제공하여 고객 입장에서 예약하기에 편리하고 가격도 더 저렴한 상품 구성이 이목을 끌었음. 한 예로 Chriquí(치리키) 주에는 Boquete(보께떼)라는 유명한 관광지가 있는데 호텔, 교통수단, 커피농장 투어, 화산 하이킹, 낚시래프팅, 식사 등을 한 번에 묶은 상품이 인기가 좋다고 함. 파나마는 대중교통이 발전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시골지역으로 이동 시 자가용이 없으면 여행하기에 애로 사항이 많은 점을 바탕으로 교통수단까지 모두 포함된 상품이 일반적으로 더 인기가 있음. 

    - 파나마는 1월부터 4월까지 건기, 5월부터 12월까지 우기이기 때문에 이러한 환경에 맞추어 시기별로 액티비티 종류도 달라짐. 또한 연인, 아이를 동반한 가족, 홀로 여행, 효도 여행 등 목적과 시기에 따라 콘텐츠들이 분화되어 있음. 점점 더 다채로워지고 까다로워지는 고객들의 취향을 만족시키기 위해 업체들은 더 다양한 액티비티를 준비하고 고객들의 성향을 분석하고 있음. 

   

다양한 관광상품을 제시하는 파나마 부스들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 파나마의 대표적 관광지인 Chriquí 주 부스, () 각 담당자마다 지역 하나씩을 맡아 상담을 진행함.

자료원: 파나마 무역관 직접 촬영

 

 

□ 전시회 이모저모

 

  ㅇ 여러 가지 볼거리 제공

    - 파나마 전통의상을 입은 홍보요원들이 파나마 부스 앞에서 홍보를 함. 전통의상은 매우 화려하고 아름다워서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같이 사진을 찍으려고 하는 등 큰 이목을 끌었음.

    - 전시회장 내에 작은 공연장에서 파나마 전통 의상을 입고 노래와 춤 등 전통 공연을 선보임. 이는 단순히 전시회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파나마의 전통문화도 여러 나라의 관광객들에게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됨

 

  ㅇ 관광객들의 안전을 책임지는 관광경찰 부스

    -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해 파나마 내 일부 관광지에서는 관광경찰 제도를 실시하고 있음. 이들은 주로 유명 관광지에 배치되며 관광객의 여권 분실이나 도난 사고 시 피해 관광객을 위해 대사관에 즉각적으로 연락을 취할 수 있게 도와줌.

    - 동 서비스는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이탈리아어 등 다양한 언어로 지원하며, 아직 많이 알려져 있지 않지만 관광 전시회를 통해 많은 관광객들이 관광경찰 제도에 관심을 보였음. 이 관광경찰은 파나마가 관광객을 보다 더 많이 유치하고 안전한 나라라는 인식을 심어주는데 좋은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함.


파나마의 민속 의상과 관광경찰 부스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파나마 무역관 직접 촬영

 

 

□ 시사점

 

  ㅇ 많은 국가에서 참가한 세계적인 전시회인 만큼 파나마 관광산업을 알리기에 좋은 기회임. 파나마는 카리브해, 태평양, 운하, 청정지역, 화산, 농장 등 관광자원이 풍부한 나라이며 이를 십분 활용하여 세계적인 관광국가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 특히 지역별로 특징을 살려 각 지역만의 문화적인 특색이 살아 있는 콘텐츠들을 구상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하고자 하는 노력이 돋보였음.


  ㅇ 파나마 정부는 일부 관광지에 관광경찰을 배치하여 관광지 치안을 강화하고 관광객을 대상으로 '여행하기에 안전한 국가'라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 특히 중남미에서는 지역적인 특성 상 치안이 여행지를 결정 짓는데 상당히 중요하고 민감한 요소이며, 안전성을 기준으로 했을 때 파나마는 다른 중남미 국가에 비해 비교적 안전한 나라이기에 관광 부문에서의 향후 발전 가능성이 긍정적이라고 할 수 있음. 

 

  ㅇ 해마다 열리는 동 전시회는 20195 24~ 25일 이틀 간 동일한 장소인 Convenciones ATLAPA de la Ciudad de Panamá에서 개최될 예정임. 아직까지는 여타 중남미 국가들의 참여가 활발하지만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의 전시부스 마련과 공동 상품 개발 등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있음.

 

 

자료원: 파나마 일간지 La Prensa, La Estrella de Panamá, KOTRA 파나마무역관 자료 종합

0 Comments
제목
카테고리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