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관부품 전문 제조업체의 대항해


- 배관부품 전문 제조업체의 대항해 -


영남메탈


□ 터닝 포인트 : 바다에서 육지로


나는 바다를 천직으로 여겼다. 그래서 해기사海技士의 요람, ‘부산해양고등학교’ 선박기관학과에 공부한 뒤 1962년 배에 올랐다. 승선경력이 10~12년 이상은 돼야 할 수 있는 기관장도 7년 만에 맡게 된 나는 1984년 운명을 바꾸는 조우를 하게 된다.


“김상열 기관장~ 여기 파이프 라인 좀 봐주게~”


“Oh, no~ 이건 기관장이 나설 문제가 아닙니다~”


“배관에 틈이 생겼는데,이걸 기관장이 해야지 누가 합니까?
우리 기관장이 나이는 젊어도 실력은 뛰어납니다~”


“Skill is not important~
이 문제는 ‘커플링coupling’만 있으면 해결됩니다~”


지중해 연안에서 발생한 선박 기관실 누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유럽의 엔지니어가 갖고 온 ‘커플링’이라는 부품은 놀라웠다.
일반적으로 배관에 구멍이 생기면 용접을 하거나 로프로 임시 감아서기관의 운전 연결을 다시 해야 하는데, 번거롭고 까다로운 이 방법 대신 2개의 배관을 연결하고, 볼트만 잠그면 배관이 간편하게 연결하는 부품이 나온 것이다. 스위스의 파이프 공급업체가 세계 최초로 만든 ‘커플링’을 보고, ‘이 제품을 우리나라에서 만들 수 있다면 바다는 물론이고 다른 산업 현장에서도 작업 시간을 단축하고, 비용을 줄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만난 것이다.


□ 혁신으로 가는 항해

승선 휴가를 내서 귀국한 나는 ‘현대중공업’을 방문해서 배관과 배관을 연결하는 ‘커플링’이 모든 선박에 사용될 수 있는지 문의했다. ‘현대중공업’에서 적용해본 결과, 선박 구조에 잘 맞는다는 평가가 나왔다.
‘커플링’에 확신을 가진 나는 1986년 배를 떠나 육지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모두에게 도움이 되자’는 바람에서 회사 이름을 ‘이익을 균등하게 나눈다’는 뜻의 ‘이화利和산업’으로 짓고, 배관 이음부속인 ‘파이프 커플링Pipe Coupling’ 개발을 시작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시도하는 ‘커플링’ 개발이었기에, 나에게는 선생님이 없었다. 대리점을 통하여 스위스 업체가 만든 소구경小口徑 2개를 지중해에서 들여와서 부품 하나 하나를 분석하면서 원리를 파악했다.


구조를 이해한 뒤에는 납판으로 형상을 만들어 보고, 배가 가진 기능을 발휘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선박기관에 적용해 보았다.
성능에는 이상이 없는지, 직접 배를 움직여 보고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다시 수정하기를 2년 여, 마침내 스테인리스 스틸로 ‘소구경 파이프 커플링’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 먼저 최고가 되자


제품이 나오자, 중소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었다. 이 때부터 개발에 속도를 내며 조선 기자재용 ‘파이프 커플링’, 상하수도 신설·보수 공정, 화학 플랜트 건설 공정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간단하게 파이프를 연결하는 제품 등을 선보였다. 특허청으로부터 6개의 국내 특허와 실용신안, 의장 등록도 취득했다.


하지만 나의 시선은 더 먼 곳을 향해 있었다. 나의 목표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의 조선, 발전소, 화학산업, 석유산업, 주택, 건설 등 지구촌 곳곳에서 우리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다. 그런데 한국의 작은 기업이 세계를 무대로 뛰기 위해서는 최고가 돼야 된다. 그리고 이를 입증할 국제적인 기준이 필요하다. 그래서 나는 세계 유명 선급협회 승인에 도전했다.



선박의 안전과 환경을 위해서는 세계가 인정하는 국가들의 조선 선급을 받아야 한다. 이러한 유명 선급협회의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국제선급연합회(IACS) 규정, 해상에서의 인명 안전을 위한 국제협약(SOLAS 74) 규정, 국제해양기구(IMO 규정) 등 까다로운 조건을 모두 통과해야 한다.


이 조건이 충족되면 그제야 시험이 실시되는데, 각국 선급에서 파견한 검사관의 입회 하에 진행되는 시험은 3~6개월 정도 소요된다.
기술력이 없으면 도전 자체가 불가능한 각국 선급협회의 형식승인에 나선 우리 회사는 1993년, 노르웨이 선급협회(DNV) 형식 승인을 시작으로 독일 GL, 영국 LR, 미국의 ABS, 프랑스 BV, 이탈리아 RINA, 일본 NK, 중국 CCS, 러시아 MRS 등 세계에서 내노라 하는 선급협회의 승인을 모두 취득하며 품질을 인정 받았다.



□ 수출의 바다를 건너라


수출에 필요한 조건을 모두 갖춘 우리 회사는 해외로 나아가기 시작했고, 1995년에는 (주)‘영남메탈’로 법인 전환하며 수출을 본격화했다.
우리 회사의 첫 수출국은 U.A.E(아랍 에미리트). 사막에 기적의 도시를 세운 두바이는 모래 밑에 파이프라인을 설치해서 매일 물을 공급하며 야자나무 등 가로수를 재배했는데, 이 물을 공급하는 배관 라인에 수출한 것이다.
수출을 처음 할 때는 어려움도 많았다. 뱃사람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수출 선적부터 대금 결제까지, 수출의 모든 단계가 낯설었다. 그래서 부산 경성대학교 무역대학원 무역학과 최고 경영자 과정도 수료하고, KOTRA를 비롯한 국가 기관의 도움을 받아서 수출 환경조사, 수출입 지원제도활용, 신규 바이어 발굴, 상담, 계약, 선적 후 처리, 국가별 대리판매처 지정과 네트워크 구성 등 무역업무 전반을 익히며 수출길을 넓혀갔다. 그 결과 지금은 북·남미, 동남아, 중동, 중국, 네덜란드 등 40여개국으로 수출하고 있다.



‘영남메탈’이 KOTRA 지사화사업에 가입한 것은 6년 전이었다. 2009년 ‘경남도 해외무역 사절단’으로 참가하며 중소기업이 기술력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려운 수출업무의 미숙함, 언어, 문화 등의 장벽을 해소하기 위해서 KOTRA에서 지사화사업을 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
‘영남메탈’은 2000년부터 일본으로 수출하고 있었다. 그러나 계속된 거래 시도에도 불구하고 일본 ‘커플링’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는 1위 업체는 만나기 힘들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영남메탈’은 2010년 KOTRA 도쿄 무역관에 지사화사업을 신청했다.


“김상열 대표님, 저희 무역관에서 어떤 지원을 받고 싶으세요?”


“이름값을 해주십시오~”


“네?”


“‘대한무역진흥공사’라는 이름의 가치를 빛내주십시오.
우리같은 중소기업은 기술력이 있어도 지명도가 낮아서 이름값에서 밀립니다.
하지만 대한민국 정부 기관인 KOTRA가 나서면 다르지 않겠습니까?
‘영남메탈’ 뒤에 대한민국이 있는데,
누가 한국 정부가 인정한 기업을 가볍게 보겠습니까?”


KOTRA 지사화사업을 이용하면 KOTRA 무역관이 중소기업의 해외 마케팅 기능을 수행한다. 중요한 것은 해외 현지 바이어 발굴, 비즈니스 상담대행 등이 모두 KOTRA의 이름으로 진행된다는 것이다. ‘지사화사업’이라는 말 그대로 KOTRA가 중소기업의 해외지사가 되니, 중소기업을 바라보는 해외 기업의 신뢰도는 높아질 수 밖에 없다.
기술력은 세계적인 업체와 어깨를 나란히 하지만, 브랜드 파워는 떨어졌던 우리 회사는 지사화사업을 신청하면서 KOTRA라는 이름이 주는 가치에 기대를 걸었다. 바람은 적중했다. 지사화사업 이후, ‘영남메탈’의 메시지가 KOTRA의 이름으로 전해지자, 일본 업체가 드디어 반응하며 2011년 첫 미팅이 이루어졌다.


“한 세대가 지나는 시간인 30년 동안 어려운 순간이 많았다.
그럴 때마다 미련할 정도로 ‘커플링’ 기술개발에 매진하며 깊이를 더했다.”


□ 고정관념을 깬 제품으로 철옹성을 열다



첫 만남은 일본 No.1 업체와 대면한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그 후 수 차례 도쿄 무역관에서 미팅을 주선하고, ‘영남메탈’의 기술력과 진정성을 전달했지만 이미 최고 품질의 ‘커플링’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 업체는 거래에 응하지 않았다. 이 때 ‘영남메탈’이 던진 승부수는 ‘에코 커플링’이었다.


2010년 개발을 시작한 ‘그린 커플링’은 플라스틱으로 만든 ‘커플링’이다. 내구성은 스테인리스 ‘커플링’보다 조금 떨어지지만, 제작과정을 크게 줄여서 가격을 35%나 낮춘 ‘그린 커플링’은 우리 회사의 야심작이다.
플라스틱을 스테인리스 경도로 끌어올리기 위해서 수많은 실패를 거듭한 끝에 스테인리스 몸체의 95% 경도에 달하는 ‘그린 커플링’을 소개하자 일본업체는 눈을 반짝이며 우리 회사의 기술력에 관심을 보였다.
그 후 1년 반 동안 테스트를 거듭한 끝에 마침내 ‘일본지역 총대리점으로 계약을 맺자’며 손을 내밀었고, 현재는 신제품을 함께 개발할 정도로 긴밀한 사업 파트너가 됐다.


□ 한 우물만 깊이 파면 맑은 물이 나온다


나는 오랜 시간 가슴에 품어온 말이 있다.


“한 우물만 깊이 파면 맑은 물이 나온다”


한 세대가 지나는 시간인 30년 동안 기업을 운영하면서 IMF 외환위기, 원자재파동(스테인리스스틸, 고무) 같은 어려운 순간이 많았다. 그럴 때마다 미련할 정도로‘커플링’ 기술개발에 매진하며 깊이를 더했다.
배는 항구에 있을 때 가장 안전하지만 그것이 배의 존재 이유는 아니듯, 날마다 조금씩 깊어지는 것이 세계라는 수출 시장을 항해하는 나의 길이라 믿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늘도 나는 더 깊어지며, 세계라는 바다로 출항한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배관부품 전문 제조업체의 대항해 기업성공사례 09.10 363
26 더 나은 인프라를 위한 끊임없는 도전 기업성공사례 09.10 170
25 가족건강을 위한 깊이 있는 신약개발 기업성공사례 08.21 144
24 국내 최초 수륙양용준설선으로 세계를 가다 기업성공사례 08.13 138
23 新 실크로드의 부활을 꿈꾸며 기업성공사례 08.06 128
22 자동차의 심장, 디트로이트를 시작으로 세계로 기업성공사례 07.30 151
21 목표를 위한 CHANGE & INNOVATION 기업성공사례 07.25 195
20 세계를 향한 곡물색채선별기 강자의 현명한 도전 기업성공사례 07.16 132
19 국내 세륜기 No.1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기 기업성공사례 07.16 123
18 수출, 새로운 해가 뜬다 기업성공사례 07.02 151
17 안전성으로 신뢰를 확보한다! ♥ #임성훈 기업성공사례 06.30 222
16 아프리카에서 찾은 희망 ♥ #임성훈 기업성공사례 06.30 227
15 폴란드, 유럽 진출의 교두보가 되다 ♥ #임성훈 기업성공사례 06.12 232
14 해외 생산 공장 설립의 꿈, 베트남에서 이루다 ♥ #임성훈 기업성공사례 06.12 230
13 중국 시장 개척의 꿈, KOTRA와 함께 이뤄간다 ♥ #임성훈 기업성공사례 06.12 227
12 폐자원 업사이클링 카드, 중국 소비자와 만나다 ♥ #임성훈 기업성공사례 06.12 232
11 베트남에서 찾은, 해외 진출의 가능성 ♥ #임성훈 기업성공사례 06.12 236
10 #심지원 ♥ 농산물 자동처리 기술로 세계를 향하다, 지엠아이 기업성공사례 05.09 473
9 #심지원 ♥ 품질과 가격으로 경쟁력을 확보하다, 퍼클리카이 기업성공사례 05.09 473
8 #심지원 ♥ 중국시장 재도전으로 성공을 이루다, 한화엔트 기업성공사례 05.09 469
7 #심지원 ♥ 친환경 녹색혁명을 추구하는 착한 기업, 향토유전자원연구소 기업성공사례 05.09 345
6 #심지원 ♥ 국산 태양광발전시스템 기술을 세계로, 매인에너지아 기업성공사례 05.09 355
5 #심지원 ♥ 커피용품 시장의 선두기업을 꿈꾼다, 휴레드 기업성공사례 05.09 356
4 #심지원 ♥ 캔 음료 시장의 떠오르는 강자, 대일 기업성공사례 05.09 356
3 #심지원 ♥ 우수한 가동보 기술력을 해외로, 도건엔지니어링 기업성공사례 05.09 338
2 #심지원 ♥ 한국적인 맛의 소시지로 베트남 시장을 열다, 에스앤비푸드 기업성공사례 05.09 354
1 #심지원 ♥ 만리장성을 넘는 준비된 기업, 한광 기업성공사례 05.09 346
카테고리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