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대 IT 정보통신 전시회 ‘CEBIT 2018’ 새로운 포맷으로 변화하다

- New CEBIT, 디지털 비즈니스 축제로 전환해 -

- KOTRA, 15개사 중소기업 지원하며 유관기관과 협업 하에 총 46개사 통합한국관 운영 -




□ 전시회 개요

 

전시회명

33회 독일 하노버 국제 정보통신 박람회

개최 기간

2018. 6.12.~6.15. (-/4일간)

참가 규모

54개국 2,800개사

개최 연혁

1986년부터 33년째 개최

개최 장소

독일 하노버 국제 전시장

개최 규모

220,000s/m

주최 기관

Deutsche Messe AG

전시 품목

디지털 장비 및 시스템, 금융 시스템, 정보통신기기 및 시스템, 소프트웨어, 응용연구, 3D기술, 도시설계, 컴퓨터 및 주변기기, 사무자동화기기 및 시스템, 웹사이어티, 그린IT, 교육·e러닝, 스마트홈, 게임·컨텐츠, 클라우드컴퓨팅, 데이터센터, 사물인터넷, 커뮤니케이션 및 네트워크, 드론, 인공지능 기술 등

 

□ 전시회 주요 소식

 

  ㅇ 1986년 개최 이래로 전시 구성을 최초로 개편한 CEBIT 전시회는 개최 일자를 3월에서 6월로 변경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플랫폼을 선보였다는 평가


  ㅇ 유럽 특유의 축제 요소를 대폭 가미해 야외전시장을 신규 개설, 새로운 참관객 유치를 위해 노력함.

    - 야외전시장 내 60m 높이의 관람차를 설치, 길거리 음식 코너존을 곁들인 다양한 라이브 공연으로 참관객의 만족도를 제고했음.

    - 따뜻한 계절로 개최일자를 변경하고 옥외전시를 가미해 새로운 구성의 네트워킹 장소를 구축했다는 평가

 

  ㅇ 금년 CEBIT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VR·AR, 디지털 보안, 블록체인, 드론·무인시스템, 미래자동차, 휴머노이드 로봇으로 8가지 대주제로 진행됐음.


  ㅇ 주요 참가 현황

    - 2800개사가 참가했으며 참관객은 93개국 12만 명으로 집계됨. 또한 54개국에서 2150명의 취재기자단이 하노버 전시장을 방문함.

    - 전체 참가사 중 중국이 400개사로 아시아 최대 참가사 수를 기록했으며 인도 65개사, 벨기에와 룩셈부르크 각 32개사, 오스트리아 30개사, 일본 29개사, 대만 27개사, 그리스 11개사, 한국이 54개사로 참가

    - 독일 대기업인 Telekom AG에서 옥외부스를 운영했으며 유럽 최대 통신사 중 하나인 Vodafon 역시 대규모 옥외부스를 운영함.

    - 전시장 내 B2B 부스로는 Intel, IBM 등의 기업이 참가했으며 삼성전자와 엘지전자는 독자적으로 소규모 전시부스를 마련했음.

 

야외전시장 전경

 

 

자료원: KOTRA 함부르크 무역관 


2018 CEBIT 신규 전시 분야


분야

내용

d!tec

(디텍)

연구원, 개발자, 사업가, 스타트업, 투자자, 혁신 연구소, 해외 미디어 등이 대거 참가 디지털 기술 혁신에 대한 네트워킹을 진행함.

dicomony (디코노미)

B2B 비즈니스 및 공공부문 고객들이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된 홀에서 비즈니스 공간을 만들어 냄. 이동 경로는 짧아지고 참관 유동인구를 늘린 공간에서 B2B 전시 및 통합 콘퍼런스, 워크샵 등이 진행음.

d!talk

(디토크)

디토크는 전시장 홀과 메인 스테이지, 그랜드 센트럴에서 진행으며 정계, 학계, 재계, 사회학 전반의 디지털화 선두주자들이 IT산업 및 보안에 대한 열띤 토론과 함께 본 세션을 주도음.

d!campus

(디캠퍼스)

CEBIT전시장의 중심으로 활용으며 예전엔 없던 밴드공연 및 다양한 야외행사가 추가됨. IT 축제 및 푸드트럭 등 각종 먹거리 및 음료와 함께 네트워크의 장으로 활용다는 평가를 받음.


전시장 내부 전경

  

 


자료원: KTORA 함부르크 무역관


2018 CEBIT 8대 키워드        

 

대분류

내용

VR·AR

(가상·증강현실)

가상·증강현실 분야는 2013~2017년까지 15.5% 성장했으며 구글, 애플, MS, IBM, Baidu등 글로벌기업의 주도권 경쟁이 심화되고 있음. 사용자 머리에 장착하는 VR 디스플레이 디바이스등의 산업이 확대될 예정으로 다양한 VR·AR 관련 소프트웨어 및 주변기기가 전시됨.

블록체인

분산형 데이터 저장기술로 공공거래 장부 확대를 위한 해킹방지 기술 및 데이터 위조, 변조등을 방지하는 각종 기술력 및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금융플랫폼 기술을 선보임.

휴머노이드 로봇

인공지능 로봇의 미래 연구를 위한 플랫폼, 각종 로봇 개발을 위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에 대한 전시 부문 마련됐음.

미래자동차

미래 자동차 핵심기술인 자율주행기술 및 IoT기술이 융합된 최첨단 내비게이션, 각종 장치 제어기술에 대한 R&D 협업이 발표됐음.

비즈니스 보안

IT 보안 분야는 전체 보안 분야의 78%를 차지. 물체인식 및 접근관리 분야는 2017년에 전년대비 약 10% 성장하며 가장 빠른 성장세를 기록 중. 유럽 내 보안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새로운 보안기술 등이 전시됨.

드론

드론 소프트웨어 해결 방안 기술 및 하드웨어 및 조종 기술에 대한 시스템 제어 기술 등이 전시됐음.

사물인터넷+5G

독일정부는 2016년에 발간한 ‘5G 환경 달성 전략보고서에서 2025년까지 독일 주요 20여 개 도시에 5G 환경을 구축한다는 계획을 발표함. 또한 독일의 사물인터넷시장은 2020년까지 500억 유로 규모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관련 IoT분야의 각 신제품 및 신기술 등이 전시됨.

인공지능

유럽의 AI(인공지능) 어플리케이션 시장은 향후 10년 안에 80배 이상의 성장이 예상돼 인공지능 프로그램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유럽 참가사들의 전시부스 참여로 새로운 시장공유의 장이 됐다는 평가

 

□ 유럽 IT시장 주요 트렌드를 반영한 CEBIT 2018


  ㅇ 현재 글로벌 IT 시장의 가장 큰 이슈는 보안

    -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모바일 기술의 발달과 확산으로 IT산업에 대한 정보보안에 관심이 커짐.

    - 사물인터넷 기기의 폭발적 증가에 따라 IoT 게이트웨이/엔드포인트 공격경로(surface attack)가 다양화되고 있음.

    - 내부보안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랜섬웨어 등 외부로부터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비교적 비용부담이 적은 클라우드 기반의 보안 솔루션 및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임.

    - 정보보안 분야는 ICT산업 내 높은 증가세가 예상되므로 수출 부문에서 발빠른 대응이 필요

    - 전세계 주요 업체들의 의사결정권자들은 2017년 투자 순위에서 보안 소프트웨어 분야 지출을 최우선 순위에 둔 것으로 나타남.

 

  ㅇ 사물인터넷(IoT)에 주력한 사업모델에 주목

    - CEBIT는 독일에서 발생한 인더스트리 4.0( 4차 산업혁명) IT사업과도 관련있음을 강조하며 사물인터넷을 가미한 IT 융복합산업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밝힘.

    - 이미 독일은 스마트팩토리, 로봇 및 인공지능(AI)등 다양한 과학기술산업 등의 기반인 사물인터넷, 소프트웨어, 디지털 보안 및 솔루션 등에 주목하며 이를 전시회 주요 테마로 제시

 

□ 주최측 동향

 

  ㅇ 디지털 IT 축제로 도약할 것임을 공표

    - CEBIT 총괄 사장 올리버 프레제는 ‘새로운 CEBIT은 혁신적인 쇼케이스와 독보적인 콘퍼런스 그리고 캐주얼한 네트워킹을 제공함으로써 IT 비즈니스 및 사회 디지털화의 융합에 대해 전방위적 관점을 제시할 수 있게 됐다’라고 언급함.

    - 비즈니스 및 IT산업 전시에 가미한 축제 분위기의 전시회로 이어나갈 것을 약속함. 세계적 IT 흐름인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딩, 디지털 보안, 소프트웨어, 어플리케이션 융복합을 초점에 맞춘 ICT전문 전시회로 정부, 연구기관, 프로슈머까지 포괄할 것임을 강조했음. 

 

□ 한국관 동향


  ㅇ KOTRA는 유망 중소기업 15개를 직접 지원하며 창업진흥원 20개사,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5개사,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6개사와 함께 통합한국관을 운영함. 

    - 한국관 출품 제품으로는 딥러닝 영상인식, IP Extender, 셀피 드론, 전기 아크 감지기, 비디오 도어벨, RFID, 블루투스 멀티미터, IoT 홍채·얼굴인식 보안장비 등이 전시됨.

    - 한국관 위치는 사물인터넷 메인홀인 13홀에 위치해 좋은 평을 받음. 13홀이 서쪽 메인입구에 위치하고 있고, 15홀 역시 메인 출구에 자리해 바이어 동선상 유리했다는 평가

    - 이 전시회를 통한 수출 증대 효과는 기업당 최소 10만 달러~최대 200만 달러로 조사됐으며 향후 전시회 후속조치 등을 통해 계약추진 가능건수는 49건 이상으로 조사됨.

    - 선진 유럽 시장의 트렌드를 파악하고 신규거래선을 발굴, 기존 바이어 케어할 수 있는 중요한 플랫폼으로 작용하고 있음.


전망 및 시사점


  CEBIT CES(라스베가스), MWC(바르셀로나), IFA(베를린)등의 전시회와 경쟁하면서 지난 5년간 개최규모 추이가 약간의 내림세를 보이나 IT 정보통신 전시회 부분에서는 최대 전시 면적 약 25만 ㎡(7만5625)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음.  

    - 주최측인 Deutsche Messe AG 실질적인 투자 및 비즈니스가 가능한 국제적인 B2B 박람회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히기 위해 개최 일자 변경 및 비즈니스 부문 엄격 구별 등의 강수를 둔 것으로 보여짐.

    - 새로운 구성을 선보인 후 첫 전시회였음에 섣불리 성공여부를 판단하기는 이르나 방문 바이어들에게 CEBIT은 필요한 IT 산업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한 필수 전시회라는 의견이 있음.


  ㅇ 내년도 같은 구성을 유지하며 New, Young CEBIT을 만들것임을 발표했으며 2019 6 24~28일의 일정으로 개최를 확정했음.


  ㅇ 타 전시회에 비해 높은 부스 참가비 및 체제비로 참가를 망설였던 외국기업들은 6월 개최와 함께 4일로 줄어든 전시기간에 좋은 평가를 했음. 올해 10:00~19:00로 운영했던 전시시간에 대한 많은 설문 접수로 내년에는 18:00시로 운영시간을 조절할 것을 염두에 두겠다 함.


  ㅇ KOTRA 한국관은 IoT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관련 기업을 적극 소싱해 한국관을 구성하여 중소기업의 신규 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할 예정임.

    - (참고사항) KOTRA 한국관에 선정될 시 직접경비(임차료, 장치비) 50% 범위 내 지원, 편도 운송비 100% 지원 등의 해택이 있으며 영문 디렉토리 제작 지원, 주최측 행정서비스 지원 및 현장 사무국 운영등의 혜택이 있음.


  ㅇ 2019년 한국관 참가 문의는 아래 참고 바람.

    - KOTRA 독일 함부르크 무역관 서유미 대리 (+49 40 3405 7419/yoomi@kotra.or.kr)

 


자료원: Deutsche Messe AG(www.cebit.de) 및 KOTRA 함부르크 무역관 자료 종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0 Comments
제목
카테고리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