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용찬
이용찬

"많이 던졌잖아요" 장원준·유희관 부진, 우려가 현실로 #이용찬

"많이 던졌잖아요" 장원준·유희관 부진, 우려가 현실로 외인 2명을 모두 교체했고, 불펜이었던 이용찬을 선발로 전환시키며 린드블럼-후랭코프-장원준-유희관-이용찬 순의 새 로테이션을 구축했다. 두산은 김태형 감독 부임 후 강력한 선발야구을 앞세워 3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마이데일리
'엇박자' 두산 선발진, 해법 찾을 수 있을까? 외국인 투수들이 호투해주고 있고, 이용찬의 부상 복귀로 3명의 선발은 안정적이다. 아직까지는 이영하가 그런대로 잘 버텨주고 있으나 경험이 많지 않은 젊은 투수라 기복이 있을 수밖에 없다. 안정감이 떨어진다는 것을... 스포츠조선
리그 선두 두산, 장원준까지 무너진 선발진에 발목잡힐까 올 시즌 불펜에서 선발로 전환한 이용찬은 한 차례 부상이 있긴 했지만 5경기(4선발)에서 4승 27이닝 평균자책점 1.67로 예상을 뛰어넘는 활약을 해주고 있다. 하지만 후랭코프-린드블럼-이용찬을 제외한 선발 2자리를... 스포츠한국
‘끝없는 수렁’ 장원준…두산 선발진도 ‘미궁’ 이제 두산은 조쉬 린드블럼-세스 후랭코프의 외국인 원투펀치의 조합에 최근 부상에서 돌아온 이용찬과 이영하가 선발진을 담당하게 될 전망. 아울러 지난 19일 경기에서 롱릴리프로 3이닝 1실점으로 나름대로 몫을 했던... OSEN
불펜행 유희관, 복귀 후 첫 구원 등판 어땠나? 이용찬-이영하가 호투 중이지만 경험이 부족하다. 포스트시즌 같은 큰 무대에선 승부의 무게감을 견딜 관록과 배짱이 있는 투수가 필요하다. 두 차례 우승을 경험한 유희관은 적임자로 꼽히기에 손색이 없다. 롯데전 불펜... 스포츠조선
롯데 한 이닝 8득점, 득점권 타율 1위란 이런 것 이용찬을 만나 심각한 빈타에 시달리며 1득점에 그쳤던 것. 하지만 조 감독은 “어제는 전반적으로 몸이 무거웠다. 타격은 사이클이 있기 마련이다. 나쁠 때가 있으면 또 좋을 때도 있다”라고 이에 크게 개의치 않았고... 마이데일리
 시즌 첫 불펜 출장 유희관, 3이닝 1실점 선방 설상가상으로 이용찬까지 부상에서 복귀하며 유희관의 자리가 없는 상황. 결국 김태형 감독은 유희관을 롱릴리프 자원으로 기용할 것을 내비쳤다.   결국 유희관은 19일 롯데전서 올 시즌 처음으로 불펜 투수로 모습을... STN 스포츠
실시간 이슈 검색 리스트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